틸러슨 "日은 가장 중요한 동맹..韓은 중요 파트너"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3-19


틸러슨 "日은 가장 중요한 동맹..韓은 중요 파트너"

입력 2017.03.19 16:34 댓글 145

동북아시아 3국을 순방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동북아 지역에서 일본과 한국의 중요도를 언급하며 미묘한 온도 차를 보였다.

일본은 '가장 중요한 동맹국'으로, 한국에 대해서는 '중요한 파트너'라고 표현한 것이다.

틸러슨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순방에 동행한 미국 인터넷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은 이 지역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our most important ally)"이라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인터넷언론 IJR과의 인터뷰서 '차등' 표현
외교부 "의미 부여할 내용 아냐" 확대해석 경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동북아시아 3국을 순방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동북아 지역에서 일본과 한국의 중요도를 언급하며 미묘한 온도 차를 보였다.

일본은 '가장 중요한 동맹국'으로, 한국에 대해서는 '중요한 파트너'라고 표현한 것이다.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16일(현지시간)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아베 총리와 회담을 갖고 대북 공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lkm@yna.co.kr

틸러슨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순방에 동행한 미국 인터넷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은 이 지역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our most important ally)"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을 동북아에서 가장 중요한 동맹으로 꼽은 배경을 두고 "경제 규모 때문에도 그렇고 안보·경제·안정 문제에 대한 관점에서도 그렇다"며 "새로운 것이 아니고 수십 년 동안 그래 왔다"고 부연했다.

또 "일본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같은 (일본과 아태국가의) 관계는 우리 공동의 이해에 맞닿아 있다"며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도 "일본은 분명 (한미일) 삼자 관계에서 중요한 요소"라고 언급했다.

반면에 한국에 대해서는 안보 분야에서 중요한 파트너라고 표현했다.

틸러슨 장관은 "한국은 동북아시아 안정과 관련해 마찬가지로 중요한 파트너(important partner)"라며 "우리 행정부가 초창기 한국과 관련해 주목한 것은 대부분 북한의 움직임에 대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표현의 차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일본과 한국을 바라보는 시각을 단편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그러나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틸러슨 장관은 인터뷰에서 미일과 한미 관계에서의 불균형이 없다고 했다. 전체 맥락을 보면 '동맹'이냐 '중요 파트너'이냐의 여부는 의미 부여할 게 아니라고 본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틸러슨 장관은 일본, 한국, 중국 순으로 동북아 3국을 순방하면서 일본에서는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시간을 보냈고 한국에서는 17∼18일 이틀간 머물렀다.

또 일본, 중국과 달리 한국에서만 장관 회담 후 만찬을 하지 않아 이를 둘러싼 경위를 두고 논란을 불렀다.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17일 정부 서울청사를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2017.3.17 srbae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