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정당 성명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3-19


성 명 서 <일본대사관앞/정부종합청사앞(2016.02.03)>|자유토론방

김재근 | 조회 188 |추천 0 |2016.02.03. 16:15 http://cafe.daum.net/iljegongjejunbi/JlLx/1245 

.bbs_contents p{margin:0px;}


                              성    명     서


일제강제동원피해자들은 대한민국 박근혜 대통령께서 년초 대국민담화발표(2016.01.13)기자회견에서 한, 일 외교장관 협상(2015.12.28) 타결에 외교부차원에서 관련단체 피해자와 15차례 만나서 노력 했다고 했으나 사실이 아님을 이 자리에서 밝힙니다.

한,일 간 양국의 갈등은 1965년 잘못된 기본조약과 한일협정의 문서에 기인 하여 정부는 사전에 협상 취지를 일제강제동원(군인.군속.노무자.군대위안부.사할린.국내동원등)일제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설명 설득을 해야 했었고. 한, 일 과거사 청산은 민간 협의체를 구성하여 양국의 역사교류 문화교류 등 중장기적으로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서 한국정부는 외교장관 협상을 해야 함에도 일방적으로 비밀리에 한, 일 외교장관 협상을 타결해 일제강제동원피해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실망과 분노를 금할수 없으며. 2015년 12월 28일 한, 일 외교장관 합의는 국제법상 만천하에 전면 무효임을 선언 한다.


                                                            - 구        호 -

 <한국정부 요구한다>

첫째 : 박근혜 정부는 한, 일 외교장관 일본 군대 위안부 합의에 불가역적  굴욕 협상은 전면 무효임을 선언한다.

둘째 : 박근혜 정부는 한, 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에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 및 이전은 절대 반대한다.

셋째 : 박근혜 정부는 1965년 한일협정문서를 전면 공개하고 일제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즉각 보상하라.

넷째 : 박근혜 대통령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당시에 선친의 잘못을 시인 하고 임기내에 일제강제동원피해자 특별법을 제정하라.


<일본정부 요구한다>

첫째 : 일본 아베신조 총리는 한국인의 잔혹한 전쟁 범죄를 시인하고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와 일제강제동원피해자들에게 직접 사죄하라.

둘째 : 일본정부가 현재 보관중인 한국인이 우편저금 일제 징용 노무자 미불노임 등의 공탁금을 즉각 반환하라.

셋째 : 일본 아베신조 정부는 1945.01.01.-1945.08.15.까지 한국인의 징병 징용명단과 야스쿠니 신사에 합사된 한국인의 위패 유골을 송환하라.

                            

                                                                  2016년 02월 03일

                                       사)아시아태평양전쟁희생자한국유족회

                                                   수석회장   김  재  근

----------

일제강제동원피해자 ‘인권정당’ 창당선언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가족들이 3일 오후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흰 소복을 입고 최근 위안부 관련한 한일 외교장관 협상을 규탄하며 일제 강제동원된 가족들의 사진을 들고 인권정당 창단선언을 하고 있다. 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가족들이 3일 오후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흰 소복을 입고 최근 위안부 관련한 한일 외교장관 협상을 규탄하며 일제 강제동원된 가족들의 사진을 들고 인권정당 창단선언을 하고 있다. 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가족들이 3일 오후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흰 소복을 입은 채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협상을 규탄하고 ‘인권정당’ 창단 선언을 하며 피해 가족의 사진을 들고 있다. 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가족들이 3일 오후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흰 소복을 입은 채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협상을 규탄하고 ‘인권정당’ 창단 선언을 하며 피해 가족의 사진을 들고 있다. 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가족들이 3일 오후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흰 소복을 입은 채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협상을 규탄하고 ‘인권정당’ 창단 선언을 하며 피해 가족의 사진을 들고 있다. 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가족들이 3일 오후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흰 소복을 입은 채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협상을 규탄하고 ‘인권정당’ 창단 선언을 하며 피해 가족의 사진을 들고 있다. 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가족들이 3일 오후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흰 소복을 입고 위안부 관련 한일 외교장관 협상을 규탄하며 일제에 강제동원된 가족들의 사진을 들고 인권정당 창단선언을 하고 있다. ‘일제강제동원피해자·일본군위안부 인권정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 동원 피해자와 유족을 위한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히고, 당의 우선 목표로 한국 정부가 강제 동원 피해자의 인권을 회복하고 보상 특별법과 복지 지원 정책을 제정하도록 하는 것을 꼽았다. 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         


일제강제동원피해자 '인권정당' 창당선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3일 오후 서울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서 흰 소복을 입은 채 일본군 위안부 협상을 규탄하고 '인권정당' 선언을 하고 있다.
이들은 선거 등 국내 정치에는 참여하지 않는 대신 일제 피해 보상 등 국민 주권과 관련된 활동을 펼칠 것을 이날 선언했다. 2016.2.3
hihong@yna.co.kr
(끝)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6-02-03 14:43 송고
-------


    포토
    일제강제동원 피해자들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제강제동원·일본군 위안부 인권정당 창당선언 기자회견' 열고 있다. 참가자들은 한일청구권자금 반환을 요구, 인도주의적 한일관계 발전 도모, 일본과의 위안부 ·한일청구권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 등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2016.2.3/뉴스1    
    ---

    '日과 재협상하자'

    2016-02-03 15:25:21 송고   
    '日과 재협상하자'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일제강제동원 피해자들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제강제동원·일본군 위안부 인권정당 창당선언 기자회견' 열고 있다. 참가자들은 한일청구권자금 반환을 요구, 인도주의적 한일관계 발전 도모, 일본과의 위안부·한일청구권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 등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2016.2.3/뉴스1

    ------------------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