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제동원피해자 인권정당(가칭)창당준비위원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3-19


보 도 자 료<일시 : 2016.02.03(수요일) 13:00-15:00 / 장소 : 일본대사관 앞/청와대 앞 / 참가자 : 전국일제강제동원피해자 1000여명|자유토론방

김재근 | 조회 79 |추천 0 |2016.01.31. 10:30 http://cafe.daum.net/iljegongjejunbi/JlLx/1244 

.bbs_contents p{margin:0px;}


첨부파일 인권정당기자회견.hwp 

첨부파일 최종 인권정당 취지문.hwp

 보 도 자 료

일제강제동원피해자 인권정당(가칭)창당준비위원회

사무총장; 신정숙 010-7586-6567

 

 

 

 

 

일제강제동원피해자일본군위안부 인권정당(가칭)창당준비위원회

행사 안내

                          일시: 2016.02.03(수요일) 13:00~15:00  

                          장소: 일본대사관 앞/ 청와대 앞

                          참가자: 전국일제강제동원피해자 1000여명

*

일제강제동원(군인군속, 노무자, 군위안부, 사할린, 국내동원) 170만여명의 일제피해자들은 일본군위안부 굴욕협상을 강력히 규탄하고 헌법재판소 한일청구권 위헌 각하결정으로 한국정부가 사용한 한일청구권자금 책임이 명확해진 바, 보상청구와 일본군위안부 재협상을 포함한 한일 과거사 평화적 청산협상을 대표하기 위한 전국일제강제동원피해자 1000여명이 일본대사관 앞에 모여“일제강제동원. 일본군위안부 인권정당” 창당선언 기자회견, 총 궐기대회를 개최한다.  

일본대사관 앞 기자회견 이후, 청와대로 행진하여 한일청구권자금 책임보상 요구 총 궐기대회

韓國政府! 韓日協定文書 全面 公開하고 韓日請求權資金 責任 補償하라! 

          무상3. 유상2. 3억달러의 상업차관

          獨立祝賀金이냐? 經濟協力金이냐? 對日個人請求權資金이냐?

日本政府

- 亞細亞太平洋戰爭韓國人徵兵犧牲者 問題解決 推進. 하라!

- 日帝徵用務者未拂賃 供託金卽刻 支佛要求 한다.

- 1945.01.01.~1945.08.15.까지 韓國人 徵兵名單厚生省는 理由 眞相糾明하라!

-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合祀되어 있는 祖先人 21180여명을 包含韓國人 位牌.     遺骸奉安 協商 推進하라!

人權政黨(創黨公約)

-韓日過去事 平和的 淸算을 위한 代表政堂으로 活動한다.

-韓日請求權資金 使用韓國政府 責任에 대한 日本政府 場 發表推進을 한다.

-日本企業 韓國人 動 未拂賃 供託金 糾明換手運動을 한다.

-韓日平和的 民間交流擴大韓日史淸算民間協議委員會構成 推進(硏究所, 포럼活動)

일제강제동원피해자 한일청구권보상청구. 한일협상을 위한 인권정당을 창당합니다.

 

 ----------

일제강제동원피해자일본군위안부 인권정당(가칭)창당준비위원회

 

일제강제동원피해자일본군위안부

인권정당(가칭)창당준비위원회 발기취지문

 

전국일제강제동원(군인군속, 노무자, 위안부, 사할린, 국내동원) 170만여명의 일제피해자들은 한일정부로부터 인권 및 보상을 해결하고 한일과거사 평화적 청산은 우리 손으로 해결한다는 굳은 결의로 일제강제동원피해자일본군위안부인권정당(가칭)창당선언을 하게 되었습니다.

 

인권은 인간답게 살기위한 권리이며 사회적 약자를 위하고 생명의 가치를 존중받는데 있습니다. 우리들은 인권회복을 위해 그동안 일본정부상대로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여 왔고 또한 한국 정부를 상대로 한일청구권자금을 일제피해자에게 반환하라는 투쟁을 통하여 한일양국이 정치적 타결을 희망하여 왔으나 아직까지 해결된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전국 170만 강제동원피해자들은 더 이상 한국정부나 일본정부 그 누구도 믿지 않을 것이며 이제는 희망도 버릴 것입니다. 일본군위안부를 포함한 피해 생존자들은 구순의 나의로 모두 세상을 등지고 있고 유가족인 우리도 불효자식들로 한살 두살 세살 때 부모님과 생이별하여 고아아닌 고아로 성장 눈물 콧물 다 흘리면서 갖은 고생으로 이제는 古稀八旬의 반백이 되었습니다.  

 

일제강제동원피해자들은 30여년동안 인권회복과 보상을 쟁취하고자 끝없는 인권투쟁을 하여왔고 최근에는 일본 71개 전범기업을 상대로 1004명 원고단을 구성하여 일제징용노무자 미불노임 및 손해배상 대규모 소송(서울지법)을 통해 일본정부와 기업, 아베신조 총리에게 한일과거사 청산의 결단을 촉구하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서 헌법재판소는 6년동안 방치했던 “한일청구권 위헌” 법률심판을 갑자기 각하 시켜버렸고 국회에 발의된 일제강제동원피해자 보상법은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19대 국회에서 모두 폐기 될 위기에 직면해 있으며 또한 정부는 일제피해자를 지원하는 국무총리산하, 대일항쟁기강제동원진상조사및국외강제동원희생자등지원위원회도 15.12.30. 폐쇄시켜버리고 말았습니다.

 

또한 정부는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정치적 목적에 따라 피해자들의 어떠한 의견도 배제한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며 엉터리 굴욕협상으로 또다시 군위안부 피해자뿐만 아니라 전국 170만 일제강제동원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일본 아베신조 총리에게 면죄부를 주는 이 정부는 도대체 어느 나라 정부입니까?

65년 한일수교 한일청구권 협정 당시 한국이 지나친 양보에 반발 학생 등 전국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고 박정희 대통령은 비상계엄령 선포 등, 6,3사태가 발생했던 그 후유증으로 오늘날 한일과거사 청산은 미해결로 남아 끝없는 역사 갈등과 일제강제동원피해자 배상과 군위안부 문제해결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는 원인이 되어왔습니다.

그 상속권에 있는 현 정부가 24년간 투쟁해온 군위안부 시민단체와 국민적 합의를 배제한 채, 우리의 아픈 역사와 군위안부, 일제피해자 인권을 10억엔(97)에 팔아버린 이 정부의 반역사적이고 역주행하는 굴욕적인 일본군위안부 협상타결은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국민여러분!

인권정당은 일제강제동원피해자들의 문제를 덮으려는 이 정부를 강력 심판하고 아직 미해결로 남아 있는 한일역사청산의 대일개인청구권, 군인군속 전후처리, 일본정부가 보관하고 있는 4조원대의 미불공탁금 등을 해결하기 위한 한일협상은 앞으로 힘없는 이 정부를 배제시키고 전국 170만 일제강제동원피해자 총동원령을 통한 피해 당사자들이 직접 일본정부와 재협상의 협상대표를 주도할 『일제강제동원피해자 인권정당』창당을 다음과 같이 선언합니다.  

 

1. 본 정당은 일본정부로부터 한일청구권자금을 받아 사용한 한국정부에 강력한 청구정치활동을 통해 일제강제동원피해자 인권회복, 보상특별법, 복지지원정책을 제일목표로 한다.

 

2. 본 정당은 한일국민이 참여하는 “한일역사청산민간협력기구”를 발족 역사교류, 문화교류를 통해 지극히 평화적이고 인도주의적 한일관계로 발전 새로운 양국의 평화시대를 준비한다.

 

3. 본 정당은 일본의 각 정당들과 순차 방문 교류를 확대하여 군위안부, 한일개인청구권문제, 야스쿠니신사 조선인 위폐봉안, 문화제 반환 등 역사청산 협상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4. 본 정당은 일본정부가 현재 보관중인 우편저금, 일제징용노무자 미불노임 등의 총액은 적어도 113,104,046엔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 수조원대 공탁금 환수 협상을 적극 추진한다.

 

                   2016. 01

 

          일제강제동원피해자일본군위안부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