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피해자 인권정당 생긴다.<2015.12.07>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3-19


일제피해자 인권정당 생긴다.<2015.12.07>|자유토론방

김재근 | 조회 54 |추천 0 |2015.12.08. 11:00 http://cafe.daum.net/iljegongjejunbi/JlLx/1237 

.bbs_contents p{margin:0px;}

일제피해자 인권정당 생긴다
최태범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5-12-07 17:04]
  •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 Font small Font Big Print
시민정당
<a href="<a href="http://ads-optima.com/www/delivery/ck.php?n=a52b3dc9&cb=INSERT_RANDOM_NUMBER_HERE">http://ads-optima.com/www/delivery/ck.php?n=a52b3dc9&cb=INSERT_RANDOM_NUMBER_HERE</a>" target="_blank"><img src="<a href="http://ads-optima.com/www/delivery/avw.php?zoneid=1319&cb=INSERT_RANDOM_NUMBER_HERE&n=a52b3dc9">http://ads-optima.com/www/delivery/avw.php?zoneid=1319&cb=INSERT_RANDOM_NUMBER_HERE&n=a52b3dc9</a>" border="0" alt="" /></a>
전국 일제강제동원피해자 "기성 정치인들 개혁할 것"
일본군 위안부 문제, 강제동원피해자 보상 등 추진
아시아투데이 최태범 기자 = 대한민국 시민정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는 7일 “강력한 정당, 힘 있는 개헌정당, 역사를 책임지는 정당, 한·일외교 및 과거청산에 적극 나서는 정당을 창당해 우리 스스로 정치일선에서 새정치·새시대의 강력한 목소리를 내겠다”고 했다.

전국 일제강제동원피해자(군인·노동자·위안부·사할린·원폭) 등 시민사회 인사들로 구성된 시민정당 창당준비위(이하 준비위)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에서 “전국 150만 일제피해자 총동원령을 통해 국회 타성에 젖어있는 기성 정치인들을 개혁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준비위는 “일제피해자들은 그동안 일본 정부를 상대로 사과와 배상을 요구해 왔고, 한국 정부에도 한·일 청구권자금을 일제피해자에게 반환하라는 투쟁을 통해 한·일양국의 정치적 타결을 희망하여 왔으나 아직까지 해결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한·일 정상회담에 큰 기대를 걸었으나 공동성명은커녕 뒷통수만 맞은 실패한 회담이 되어버렸다”며 “특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됐다’는 망언을 또다시 해 굴욕적 외교라는 실망감과 함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정부는 일제피해자를 지원하는 특별법으로 설립된 국무총리 산하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진상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 연장 및 상설화를 반대해 오는 30일 문을 닫게 할뿐만 아니라 최근 설립된 일제강제동원피해자 지원재단도 법정소송과 예산부족 때문에 내년 사업도 결여된 상황에 처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전국강제동원피해자들은 더 이상 박근혜정부나 일본정부 그 누구도 믿지 않을 것이며 이제는 희망도 버릴 것”이라며 “이제 고령의 나이로 역사를 등지는 노인들이 되었지만 독립정신과 건국이념을 되살려 남아있는 마지막 애국심으로 제2건국 개헌을 통한 대한민국 시민정당 정치시대를 개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준비위는 주요 추진 과제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일제 강제동원피해자 인권·보상 △일제 국외 희생자 유해발굴 봉안 추진 등을 제시했다.  

이들은 “앞장서서 일본의 야만적 기망행위를 세계에 알리고 투쟁해 나갈 것”이라며 “일제피해자 인권정당으로 창당하는 대한민국 시민정당이 앞으로 피해자 인권 및 손해배상 청구를 책임질 것”이라고 했다.
 
 

관련